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본문

소니 A7M2 직접 찍어보니 가장 놀라운 두가지

소니 A7M2를 직접 찍어볼 기회가 있어서
잠시 체험을 해봤는데
일단 사진은 원래 A7부터 괜찮았기때문에 
큰 변화는 못느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감도 노이즈가 A7보다 덜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립감이 일단 상당히 맘에 들었고
이전에 말도 안되는 위치에 있던 셔터 버튼도 정상으로 왔고
모든 것이 당연히 있어야하는 자리로 간 것 처럼 느껴졌다.

왜 처음부터 충분히 실험을 해보고 출시하지 않았나 야속하기도 하고...

DMC-LX100 | 1/60sec | F/1.7 | 10.9mm | ISO-400


DMC-LX100 | 1/60sec | F/1.7 | 10.9mm | ISO-1000



암튼 그립감이 훌륭한 것 다음으로 
일단 두가지가 아주 맘에 들었다.

어마어마하게 빠른 동체 추적 기능.

이전 A7은 움직이는 사람을 찍기가 쉽지 않았는데
A7MII의 경우는 동체 추적이 상당히 좋아졌다.

풀프레임 센서를 가진 카메라치고는 좋다는 것이고
또 전에 워낙 힘들었던 기억때문에 오히려 좋게 느껴질 수도 있다.

아무튼 A7II AF는 조금 빨라졌고 
A6000에 있는 동체추적 AF 179 포인트는 아니지만
중앙부분으로 트랙 포커스하는 것이 훌륭하다.








A7 II 5축 손떨방은 방식이 좀 다를 줄 알았는데
이거 뜯은 사람이 있다.
센서 시프트 범위다.

이 정도 5축으로 손떨림을 보정한다.

이게 툭툭 끊기는 느낌은 올림푸스보다 덜하다.




사실 스틸 사진은 탁탁 멈추는 느낌이 좋지만
동영상은 그렇게 멈췄다가 움직였다하면 매우 곤란하기에

부드러운 손떨림 방지 잘 넣은 것 같다.

물론 올림푸스 5축을 쓰던 사람은 잘 안느껴지지만
실제로 밤에 찍어보니 도움이 많이 됐다.




결론적으로 A7II는 예상했던대로

그냥 올킬이 맞다.

가격도 그렇고 성능도 그렇고

비교대상이 정확히 떠오르지 않는다.


댓글 0

미디어 뉴스 연합 CULTPD.COM

design by tokiidesu. powerd by kaka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