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안하다 안 하다 못하다 못 하다 띄어쓰기 비법

안하다 안 하다 못하다 못 하다 띄어쓰기 정리.


상당히 헷갈리는데 어떻게든 쉽게 좀 정리를 하고 싶다.

왜냐하면 정말 많이 쓰는 말이기 때문이다.


'안'은 '아니'의 준말이다.

'하다'는 행동이나 작용을 이루는 의미다.


그러니까 부사 '안'과 동사 '하다'가 합쳐진 말로 띄어쓰기를 하는 것이 맞다.

무조건 띄어 쓰면 된다.



헐!!!! 갑자기 '띄어 쓰면'의 띄어쓰기는 어떻게 되는지 궁금하다 ㅜㅜ

정말 한글 너무 어렵다.


'띄어 쓰다'가 맞고 '띄어쓰기'가 맞다.

원래는 '띄어 쓰다'에서 '띄다'와 '쓰다'가 다른 말이니 띄어 쓰면 되는데 

'띄어쓰기'라는 말은 언어 관련 전문 용어로 한 단어이다.

더 웃긴 건 '붙여 쓰기'라고 할 때는 띄어 쓴다 ㅋㅋㅋㅋㅋ

왜냐하면 '붙여쓰기'라는 용어는 없기 때문이다.



다시 '안'으로 가면 '안'은 무조건 띈다.

안 한 사람, 안 했다, 안 하는가?, 안 하면, 안 해 등으로 쓰면 되니까 쉽다.


문제는 이 놈의 '못'이 문제다.


띄어쓰기의 기본은 단어와 단어를 띄어 쓴다는 규칙에서 바라보면 되는데

'못하다'의 경우는 '못하다'와 '못 하다'가 둘 다 쓰이기 때문에 헷갈린다.



흔히 생각하는 '무엇을 못 하다'라고 할 때는 '안 하다'와 같은 이유로 띄어 쓰면 맞다.

할 수 있는데 거기에 부정 표현의 부사 '못'을 붙인 것으로 띄어 쓴다.

'할 수 있는데 어떤 이유 때문에 못 하다'


지금 목이 아파서 노래를 못 한다.

노래를 한다 - 노래를 못 한다.

영어로 I CAN'T가 된다.


그런데 '난 음치라서 노래를 못한다'처럼 할 수 없다는 뜻이 아니라 잘 못 부른다는 뜻일 경우에는 붙여서 쓴다.

이때의 '못한다'는 한 단어인 것이다.

can't가 아니라 bad at이 된다.


음식 맛이 전보다 못하다.


기가 막혀 말을 하지 못하다. (이건 -지 못하다'로 외우면 된다)

기가 막혀 말을 못 하다.


사실 이래도 헷갈린다 ㅜㅜ

그렇다면 최후의 방법.


'못 하다' 대신 '하려고 해도 할 수가 없다'를 넣어서 말이 되면 띄어 쓴다.


예를 들면 음식 맛이 전보다 하려고 해도 할 수가 없다.

말이 안되니까 붙여 쓴다.


형용사로 '못해도 100개는 되겠네'

보조형용사로 '보다 못해 내가 왔다'

당연히 붙여 쓴다.



댓글

미디어 뉴스 연합 CULTPD.COM

design by tokiidesu. powerd by kaka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