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소니 A9에 대해 이해할 수 없는 반응들!

사실 어마어마한 카메라를 기다렸나보다.

소니라고 하면 최초의 미러리스 풀프레임을 발표한다든가, 

말도 안되게 저렴한 가격으로 세상을 놀라게 하는 등의 그런 기대를 했었나보다.


모두들 소니 A9이 대단하다고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하고 충격적이라고 하는데 

난 어떤 부분에서 놀라야하는지 의아해하고 있다.



사실 동영상 부분을 가장 기대하고 있었으나 동영상은 풀프레임으로 4k 동영상을 카드로 촬영할 수 있다는 것.

6K 동영상을 4K로 쓰는 것이라 상당히 훌륭할 것으로 보이지만 파나소닉이 보여주는 6K 포토 기능이 없다.



적층형 24MP CMOS로 어마어마한 것들이 가능해 졌다고 하는데 이 역시 올림푸스나 파나소닉 등 미러리스에는  오래 전부터 있던 기능인 전자식 셔터 기능을 a9이 처음 사용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소니 유저들에게는 매우 반가운 일이지만 다른 브랜드를 쓰는 유저들은 의아한 것이다.




물론 초당 20장의 속도로 200매 이상 RAW 촬영이 가능하다는 것이 분명 훌륭하지만 올림푸스의 프로캡처 모드도 너무 많이 빠르게 저장되어 절대 안쓰는 기능이다.

그냥 잠시 누르고 있으면 수백장 사진이 생겨서 메모리 꽉 차고 나중에 컴퓨터에 이미지 불러오기 힘들다.

물론 파파라치, 기자의 취재 목적으로는 유의미할 수도 있겠다.



사실 블랙 아웃 없는 무음 무진동 촬영은 올림푸스도 가능하고 셔터속도를 빠르게 설정할 수 있는 것도 모든 전자식 셔터를 쓰는 카메라의 특징이다.

물론 왜곡을 줄인 전자셔터 기능도 많이 나와 있는 기능이다.



내가 a9을 산다면 역시나 이것이 이유가 될 것 같다.

af 포인트가 693개로 전체 프레임의 93% 영역을 깔았다.

이것으로 동체 추적을 하면 상당히 좋을 것으로 부러운 기능이다.

a9의 af 속도는 a7rii보다 약 25% 정도 빠른 성능을 기대할 수 있다.




그리고 또 한가지.

a9의 가장 좋아진 점.

그것은 바로 배터리다.


2.2배의 용량을 가진 배터리가 채용됐다.

사실 이 부분도 원래 a7 배터리가 말이 안되게 용량이 적은 배터리라서 2.2배가 되면 이제 다른 카메라들 배터리 수준이 되었다고 볼 수도 있다.



그리고는 af-on이나 조이스틱 식의 버튼, 메모리 카드 2개를 넣을 수 있는 것 등을 자랑하고 있다.




소니 알파의 진화도 이제 점점 한계에 봉착하고 기존 기능들을 잘 정리하고 조금씩 업그레이드 하는 단계로 가는 것 같다.

입이 딱 벌어지는 발전은 없는데... 헌데 굳이 이걸 a9이라는 새로운 라인업으로 a99ii와 a7rii 보다 높은 그 어떤 라인업으로 인정해야 하는 것인가?


그냥 a7iii로 나왔으면 나의 톤은 180도 달랐을 것이며 

가격이 500만원대가 아니라 a7 라인의 후속답게 책정되었다면 나 역시 만세를 부르며 이 카메라를 환영했겠지만 지금 스펙에 지금 가격에 터치 액정 안되는 것을 칭송하기는 힘들 것 같다.


a9 촬영 결과물 - 출처 : 소니  홈페이지  sony.com

sony a9 가격  $4,499.99







소니는 이제 미러리스 풀프레임을 비로소 완성한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예를 들면 처음부터 존재했어야 했던 2.2배 배터리를 이제야 완성한 것 처럼.

분명 무음모드를 쓸 수 있음에도 전자셔터 기능을 허용하지 않았던 것을 이제야 오픈한 것 처럼.


바야흐로 소니 A7RII의 시대가 도래했다.

저렴해질 A7RII 중고를 한번 노려볼 만 한데 렌즈 구하는 것이 걱정되기는 한다.


추가) 페북에서 제보, 터치 액정이 들어간 것으로 보입니다.



그렇다면 이제 완전한 카메라를 발표한 것 같습니다.

결국 돌아 돌아 a9으로 완전한 기능이 다 들어가게 되는 걸로 봐야겠습니다.



댓글

미디어 뉴스 연합 CULTPD.COM

design by tokiidesu. powerd by kaka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