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샘해밍턴에게 황현희가 말한 시커먼스가 폐지된 이유를 알고 있나?

개그우먼 홍현희의 개그로 개그맨 황현희와 샘 해밍턴이 SNS 상에서 격돌했다.

이름이 홍현희라 황현희 개그인 줄 아는데 문제의 인종 차별 논란의 개그는 홍현희의 분장이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19일 방송된 SBS '웃찾사-레전드매치' 에서 개그우먼 홍현희가 피부를 검게 칠하고 머리에 파를 꽂은 분장 개그를 했는데 이에 인종차별적인 모습이라고 비난을 받았고 웃찾사 측은 해당 영상 다시보기 VOD를 삭제했다고 한다.


샘해밍턴


그리고 샘 해밍턴이 홍현희 흑인 분장 개그에 대해 일침을 놓았다.


출처 : 샘해밍턴 SNS



샘 해밍턴은 흑인 개그에 대해 "진짜 한심하다! 도대체 이런 말도 안 되는 행동 언제까지 할거야? 인종을 그렇게 놀리는 게 웃겨? 예전에 개그방송 한 사람으로서 창피하다!"라고 말했다.


SNS에 올라온 샘 해밍턴의 글에 황현희가 공격적인 글로 맞 받아쳤다.


출처 : 황현희 SNS



황현희는 "단순히 분장한 모습을 흑인 비하로 몰아가는 형의 이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는 어떻게 해석이 되냐면 영구, 맹구라는 캐릭터는 자폐아들에 대한 비하로 해석될 수가 있고"라면서 "예전에 한국에 시커먼스라는 오랫동안 사랑받았던 개그란 것도 있었어. 그럼 그것도 흑인 비하인건가?"라고 말했다.

하지만 여기서 주의할 점은 옛날 개그를 하던 시절에는 한국이 글로벌화 되지 못했던 문화적 후진국이었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커먼스에 출연했던 이봉원이 과거 무릎팍 도사에 나와서 분명 시커먼스가 인종차별적인 논란으로 폐지됐다는 내용으로 말을 한 적이 있었다.


출처 : 스포츠조선


사실 시커먼스 내용이 흑인을 비하하는 내용은 아니지만 흑인처럼 얼굴을 검게 분장하고 남들을 웃기려는 것 자체가 분명 인종의 차이를 소재로 한 것이 맞다.

우리나라는 문화권이 달라 비교적 흑인에 대한 논란이 첨예하지 않지만 미국에서는 이런 개그가 상당히 큰 사회  파장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또 황현희가 지적한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상대적 박탈감을 준다는 것은 아예 다른 이야기다.




황현희가 웃찾사 레전드 매치에 출연하니 후배 개그우먼 홍현희를 감싸고 싶은 것 같은데 이 건은 그렇게 단순한 문제가 아니다.



홍현희의 개그는 이번 흑인 비하 논란을 가져온 개그 외에도 상당히 위험하고 수위 높은 경우가 많았다.



출처 : sbs 웃찾사 레전드 매치



샘 해밍턴도 과거 일베 논란으로 큰 홍역을 치뤘었다.

실제로 샘 해밍턴은 일베가 아니라고 주장하지만 일베를 들어가 본 사람은 일베인지 일베 회원 가입을 해야 일베인지 정확하지 않고 당시 크게 고생했었다.



얼마나 많은 일베 회원들이 세월호 가족들을 폄하하고 전라도, 광주를 폄훼하고 성 소수자를 비하하고 다문화 가정을 멸시하며 여성을 공격하는데 설마 그 쪽에 서고 싶은 것은 물론 아니겠지?

자신과 다르다는 것을 가지고 놀리는 것이나 자기 일이 아니라고 폄훼하는 것이나 모두 그 뿌리가 같은 것 아닐까?


말이란 건 늘 사람을 다치게 한다.

마찬가지로 흑인 모습, 겨털과 대머리 모습으로 누군가는 큰 상처를 받고 모멸감을 느낄 수 있는 것이다.

키 컸으면 역시 그런 면에서 보면 좋은 개그가 아닌 것이다.

지금 개그맨들이 해학과 풍자를 할 것이 얼마나 많은 시대인데 자꾸 시커먼스를 하려 하나?

신고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