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본문

구글 포토 동기화 어플 완전히 편리하게 바뀌었네요!

구글 포토 백업을 쓰면 대박 편하고 대박 안전합니다.


물론 사진이 구글 서버로 들어가면서 비공개이긴 해도 뭔가 찜찜하다는 분들이 많고

구글은 이 어아어마한 비용을 들이며 공짜로 서비스하는 이유 역시 아마도 사진 데이터베이스와 빅데이터 활용때문일 것이라 보입니다. 

그래서 사진은 아무 내용을 넣지 않아도 장소를 알려주고 또 사진과 나의 일상이 결합되기도 합니다.

괜히 이런 얘기하면 겁을 낼 수도 있고 어려워하실 수도 있으니 쉽게 설명하겠습니다.




구글은 무료로 여러분의 사진을 보관해줍니다.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을 통해 사진을 검색할 수 있고 다운로드 받을 수 있습니다.




비공개로 해 놓으면 아무도 사진을 볼 수 없고

컴퓨터와 스마트폰에서 자동으로, 혹은 수동으로 백업을 할 수 있습니다.


기가 막힌 기능은 스마트폰 저장공간 관리를 통해 이미 백업된 사진은 지워주는 기능까지 있습니다.

또 사람 얼굴을 인식해서 사람 이름을 넣어놓으면 자동으로 분류됩니다.

검색도 어마어마합니다.




오늘 얘기할 부분은 구글 포토의 기능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동안 바람개비같은 모양의 어플을 사용하여 백업을 했었는데 이 구글포토백업이란 것이 참 백업도 안 되고 에러도 많이 났었습니다.

그런데 이게 언제 생긴 걸까요?


바람개비 말고 구글에 동기화가 있군요.



바꾸니 정말 멋지게 동기화되는 사진도 썸네일로 보이고 동기화 할 수 없는 사진도 보입니다.

정말 훌륭하군요.

왜 그동안 바보 같은 짓을 했었는지 모르겠습니다.




동기화를 힘들게 하시고 있는 분은 당장 바꾸십시오.

그리고 사진 외장하드에 백업없이 계속 쌓고 계신 분, 정말 하루 아침에 모든 사진 다 날릴 수 있습니다.

전 그동안 수억장의 사진 날렸습니다.

하드는 결코 안전하지 않습니다.


환경설정으로 들어가면 내 컴퓨터의 어떤 폴더를 동기화할지 결정할 수 있고 거기에 넣는 사진들은 구글 포토 계정으로 백업됩니다.

스마트폰도 같은 개념입니다.

고품질로 해놓으면 jpg로 무제한 저장됩니다.

raw로 고화질 원본을 저장하려면 유료로 바꿔야합니다.




https://photos.google.com/u/1/apps




댓글 0

미디어 뉴스 연합 CULTPD.COM

design by tokiidesu. powerd by kaka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