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본문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오늘자 페이스북, 역대급 반격이 시작됐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사임을 표명하고 오늘 17일 페이스북에 심정을 밝혔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은 "공직의 무거운 부담을 이제 내려놓는다"며 "누를 끼친 대통령님께 죄송한 마음"이라고 했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페이스북


페이스북 글에는 안타까움이 고스란히 묻어있는데 현재 가장 안타까운 사람은 아마 문재인 대통령일 것이다.

김기식 금감원장은 "저는 비록 부족해 사임하지만, 임명권자께서 저를 임명하며 의도하셨던 금융개혁과 사회경제적 개혁은 그 어떤 기득권적 저항에도 불구하고 반드시 추진돼야 하고, 그렇게 될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그리고 대다수 국민들도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임 표명에 안타까워하고 있는데 이는 내로남불이 아니라 김기식 원장에 의해 펼쳐질 강력한 개혁의 전문성에 비해 사퇴 이유가 너무나 논란 가능성이 있는 명확하지 않은 내용이기에 그런 것이다.

처음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자유한국당, 정의당 의원 등의 주장은 국회의원 시절 외유, 로비성 해외 출장을 이유로 들었다. 

그리고 여비서, 여자 인턴 동행 등의 상상을 자극하는 확인되지 않은 저열한 수법을 쓰고 성차별적 발언을 하며 김원장과 직원을 궁지에 몰았다. 하지만 선관위가 판단한 것은 이와 달리 이른바 셀프 후원에 대한 위법성이었다.




그러니까 사실 뭐가 됐든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을 막겠다는 몸부림이었다고 볼 수 있겠다. 아니, 금융권과 경제 개혁에 대해 두려워하는 대기업의 편에 서서 온 몸으로 막아냈다고 보는 편이 더 가능성이 커 보인다.


김기식 원장은 "총선 공천 탈락이 확정된 상태에서 유권자 조직도 아닌 정책모임인 의원모임에, 1000만원 이상을 추가 출연하기로 한 모임의 사전 결의에 따라 정책연구기금을 출연한 것이 선거법 위반이라는 선관위의 판단을 솔직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심정"이라며 "법 해석상 문제가 있는 경우 선관위는 통상 소명자료 요구 등 조치를 하지만, 지출내역 등을 신고한 이후 당시는 물론 지난 2년간 선관위는 어떤 문제 제기도 없었다. 이 사안은 정말 문제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도 못한 일"이라고 밝혔고 "그러나 법률적 다툼과는 별개로 이를 정치적으로 수용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청와대 홈페이지에는 "선관위의 위법사항 내용에 따른 국회의원 전원 위법사실 전수조사 청원"이 16일 저녁 올라왔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국회의원 시절 행한 일에 대해 자격 없다며 공격하던 국회의원들은 얼마나 잘 지켰는지 위법 사실을 조사해보자는 청원이다.

그리고 아침 10시 현재 몇시간 지나지도 않았는데 청원 참여가 10만명을 넘었다.

역대급 참여를 볼 때 국민적 분노가 얼마나 큰지 짐작이 가능하다.


이 와중에 두가지 사실을 확인했다.

1. 적폐 청산이 아직 멀었고 지속적으로 진행돼야 한다는 것 확인.

2. 우리 대통령이 선관위 등에 압력을 행사하지 않고 독립성을 지켜주고 있다는 것 확인.

(최순실 때였으면 이게 가능하겠나? 최순실 전화해서 난리 났을 것)



청원 게시자는 "국민의 한사람으로, 정치자금법 위반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확인되는 전/현직 국회의원 전체에 대한 위법성 관련 전수조사를 청원한다"며 "위법으로 판단이 내려지는 국회의원 전원에 대한 형사 처벌 및 위법적으로 사용된 세금환수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선관위 위법 사항 국회의원 전수조사 청원게시판 주소

역대급 참여로 국회의원 한 번 솎아내보자!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201953?navigation=best-petitions


댓글 0

미디어 뉴스 연합 CULTPD.COM

design by tokiidesu. powerd by kaka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