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본문

빅뱅 탑과 대마초 연습생 한서희, 말 끝마다 노무현 전 대통령 희화화 말투


한서희 인스타그램 주소

https://www.instagram.com/hxxsxxhee/


한서희가 또 검색어 1위에 등극했다.

사람들의 관심으로 페미니즘을 알리겠다던 한서희.

최근 남성 혐오 커뮤니티 워마드와 성체 불태운 사진 등으로 또 다시 대중의 관심을 크게 받게 된 남혐 사상에 한서희가 숟가락을 얹었다.




한서희가 누군지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일단 소개부터 하면 빅뱅 탑과 대마초를 피웠던 연습생이다.

한 때 장안이 떠들썩했던 그 주인공.


사진출처 : KBS


탑과 대마초를 하면서 유명해졌지만 실은 위대한 탄생에 출연했던 참가자였다.

당시 18살.

이 때 방송을 본 기억이 있는데 눈이 좀 부자연스럽다고 생각을 했었다.



사진출처 : MBC 위대한탄생


경기도 여주군 한서희, 18세.

그리고 현재의 한서희.

사진 출처 : 한서희 인스타그램 (이하 같음)



가수 연습생이었던 한서희는 현재 의류 등을 판매하여 대박이 난 것으로 보인다.

워낙 유명하고 인스타그램 팔로워도 많으니..



드레스 재입고 요청과 배송 지연, 유니크, 신상품 200장 거의 다 나갔다는 한서희 인스타그램




오늘 12일에는 인스타그램에  “워마드 패지 말고 일베(극우 성향 커뮤니티 일간베스트)나 기사화해라”라며 “진짜 여혐민국, 환멸난다”는 글을 올렸다.

사진으로는 검색어 순위에 워마드 2위, 성체 6위, 그 후로 한서희는 7위에 랭크되어 있다.



워마드는 여자 일베 사이트라고 보는 사람들이 많은데 지난 10일 워마드에 ‘예수 XXX 불태웠다’라는 제목의 글과 천주교에서 신성시되는 성체에 낙서를 한 뒤 직접 불태우는 사진이 올라와 계속 논란이다.

워마드 회원은  “여성 억압하는 종교들 다 꺼져라. 최초의 인간이 여자라고 밝혀진 지가 언젠데 아직도 시대 못 따라가고 아담의 갈비뼈에서 여자가 나왔다는 소리를 하나. 천주교는 지금도 여자는 사제도 못 하게 하고 낙태죄 폐지 절대 안 된다고 여성 인권 정책마다 반발하는데 천주교를 존중해줘야 할 이유가 어디 있나. 밀가루로 만든 건데 예수XX의 몸이라고 숭배한다”고 주장했다. 


여기서 가장 큰 문제를 제기하고 싶다.

뭐뭐하노?라는 의문문.

끝에 '노'를 갖다 붙이는 말투가 어디서 시작됐는지 알고 쓰는 것일까?

이것은 일베 사이트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님을 희화화하려고 쓰는 말투다.

이걸 한서희 등 자칭 페미니스트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쓰고 있는 것이 가장 큰 문제다.


한국 남자를 한남이라 부르며 비하하고 공격하는 것은 내 알 바 아니고 관심 없는데 '~~노 체'는 왜 쓰는 것인지 진심으로 묻고 싶다.



무슨 짓을 해도 별 신경 쓰지 않지만 제발 말 끝에 사투리 규칙에도 맞지 않는 '노'자는 빼주었으면 한다.

한서희는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댓글 1

  • 게스트 썸네일
    여름
    2018.07.12 15:59 신고

    패리스 힐튼 이후로 시끄러워도 스타가 될 수 있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ㅎ

미디어 뉴스 연합 CULTPD.COM

design by tokiidesu. powerd by kaka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