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나다가 전소연 탈락시킨 결정적인 이유는 애쉬비,자이언트핑크와 같다

옛날에는 그랬다. 

여자는 예쁘고 귀여운 것이 최고라고.

전소연의 무대는 볼 때 마다 완벽해서 멋있다라는 생각보다는 '무서워'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어떻게 저렇게 어린 소녀가 밀당을 완벽하게 하고 단 한 프레임도 오차 없이 완벽한 계산을 실행하는지.


예를 들면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상황 속에서도 전소연의 눈빛은 완벽한 연기력을 보여주고

섹시한 모습을 보여주기 전에는 아무 것도 모른다는 식으로 능청스럽게 발연기를 한다.

즉, 잘 짜여진 반전을 완벽하게 재현한다.


하지만 역대급 아티스트의 무대는 엄청난 계산과 연습 후 본 무대에서는 자유롭게 몸과 마음을 맡긴다.

이런 점에서 전소연은 1%가 늘 부족한 모습을 보이는 것이다.

한마디로 전소연은 사람으로 보이는 것이 아니라 마치 한마리의 여우같은 모습으로 다가온다는 뜻이다.


iPhone 6 Plus | 1/30sec | F/2.2 | 4.2mm | ISO-50


제일 큰 문제점은 뭐냐하면 전소연이 너무 어린 시절부터 꿈을 위해 달려오고 연습, 또 연습을 거쳤다는 것이다.

오히려 그 세월을 꿈꾸며 실행하지 못하고 애태우며 방황하는 젊은이들이 훨씬 더 많은 감성과 경험을 할 수 있고 

그래서 일찍 성공한 사람은 망한다는 검증된 이야기가 나온다.




어쩌면 이번 전소연의 언프리티 랩스타 도전은 그런 좋은 경험이 되었을 것으로 보이고 그런 점에서 다행이다.

비록 전소연은 떨어졌지만 훌륭한 아티스트로 성장할 수 있는 경험을 했다고 생각한다.


그렇다면 와썹 나다는 어떠한가?


iPhone 6 Plus | 1/15sec | F/2.2 | 4.2mm | ISO-32


나다는 전소연의 무대에 비하면 훨씬 허점이 많다.

가사도 잊어버리고 가끔 계산되지 않은 행동까지 나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다 역시 완벽하게 계산된 무대 매너와 세팅을 보여준다.


iPhone 6 Plus | 1/15sec | F/2.2 | 4.2mm | ISO-32



이것이 전소연이 나다에게 패해 탈락한 이유다.

나다에게는 사람이 보인다.

대중은 나다를 사람으로 본다는 것이고 사람으로 보이면 몰입의 단계를 거쳐 공감까지 가게 된다.


전소연에 비해 나다는 훨씬 많은 실패와 아픔과 좌절을 겪었고 그 과정은 나다에게 약이 되었다.

마치 전소연이 나다에게 '언니 왜 이렇게 못해?'라고 말한 것이 독이 됐든 거꾸로 나다에게는 약이 된 것이다.

아픔은 때로 포기를 낳지만 나다의 경우는 약이 되었고 단단해졌다.


iPhone 6 Plus | 1/15sec | F/2.2 | 4.2mm | ISO-64

iPhone 6 Plus | 1/15sec | F/2.2 | 4.2mm | ISO-32

iPhone 6 Plus | 1/15sec | F/2.2 | 4.2mm | ISO-40



전소연이 "언니 왜 그렇게 못해?"라고 해도 나다는 좌절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그보다 더한 아픔과 수모를 수없이 당하며 살아왔기 때문이다.




그리고 준결승에서 보여준 나다의 립스틱 퍼포먼스는 김건모 나가수 이후 오랫동안 회자될 퍼포먼스로 남았다.

그 강렬함에서 눈 뒤집힌 치타의 모습이 보였다.

열망이 온전히 퍼포먼스로 승화된 것이다.


iPhone 6 Plus | 1/15sec | F/2.2 | 4.2mm | ISO-40



가사의 경우 전소연의 가사가 훨씬 공감가고 생활 밀착형 가사였지만 공감은 나다에게 갔고

'멋있다'라는 강렬한 이미지로 남았다.

전소연의 무대가 귀여운 걸그룹 무대 같았다면 나다의 무대는 해외 시상식 축하공연 같았다.


그리고 이 시대는 아름다운 여성의 모습이 상당히 바뀌었다.

하수빈에서 수지로 이어지는 예쁜 여성의 모습에서 인순이와 윤미래, 제시로 이어지는 멋있는 여성의 시대로 바뀌었다.

그런 면에서 나다와 자이언트 핑크는 현 시대가 좋아하는 소위 걸크러시 스타일이다.

이른바 여자가 좋아하는 여자, 센언니 캐릭터인데 이 코드가 현 시대의 메인이다.




한가지 소름끼치는 사건이 있었으니 애쉬비.

이건 도무지 믿을 수 없는 사건이 벌어진 것인데 애쉬비는 지난 주 시골 초등학교 선생님이 입는 옷을 입고 나와서 감정팔이를 하여 세미파이널에 올라온 모습을 보고 참 작전 잘 짰다라고만 생각했는데 이번 무대는 애쉬비도 걸크러시 스타일에 합류했다.

이것이 정말 작전이었다면, 그리고 파이널 무대를 염두에 두고 짜놓은 시나리오였다면 대중은 완전히 당했다.

마이크로 닷의 속사랩과 함께 느릿한 랩을 구사하는데 정말 멋있는 무대였다.

애쉬비 역시 나다, 자이언트 핑크에 뒤지지 않는 마음 고생과 고통의 시간을 보낸 사람이다.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 탈락 이후 성공하지 못했고 맥심 화보를 찍으면서 힙합 씬의 놀림감만 됐었다.


iPhone 6 Plus | 1/15sec | F/2.2 | 4.2mm | ISO-64



점점 흥미로워지는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3.

여자다운 것에 대한 변화의 시류를 그대로 반영한 쎈 언니들의 한판.

가증스럽고 예쁜 척하는 신데렐라들이 사라지고 진짜 언프리티한 랩스타들의 도전이 시작됐다.

남은 도전자들은 모두 그동안 한 고생 했던 사람들이라 더욱 큰 의미가 발한다.

신고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