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머리 잘라버린 설리와 예비군 훈련 간 유승호 과거 투샷 사진

설리가 인스타그램에 본인이 머리를 싹둑 잘라버리는 동영상을 올렸다.

설리가 임팩트 강한 사진과 동영상을 하루 이틀 올린 것이 아니라서

큰 충격 안받았다 ㅎㅎㅎ



jelly_jilli뒷 일을 부탁합니다 ..🙏🏻



머리를 양쪽 모두 잘라서 카메라에 던져 버린다.

설리는 자른 머리카락을 던지며 꼭 해보고 싶었다고 말한다.

그리고 뒷일을 부탁했다.




최근 올린 설리 인스타그램 사진을 보면

머리 길고 표정도 좋다.

최자와 관계가 좋은가?





그리고 유승호는 예비군 훈련장에 나타났다는 소식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유승호가 벌써 예비군이라니 ㄷ ㄷ ㄷ 





이렇게 훌쩍 커버린 설리와 유승호.

어렸을 때는 어땠을까?


이 아이들은 자신의 미래를 알고 있었을까?



설리와 유승호가 이런 사진을 찍을 수 있었던 이유는

설리와 유승호 모두 아역 배우 출신이다.

유승호와 설리는 또 나이가 각각 1993년생, 1994년생으로 같은 시기에 아역배우로 활동했었기 때문이다.


유승호가 아역배우란 것은 다들 알고 있지만 설리가 아역배우였다는 것은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설리 아역 배우 어린시절 인증.




신고

댓글 1

  • 게스트 썸네일
    여름
    2016.10.20 22:43 신고

    유승호는 얼른 어른이 되도록 강요받는 환경에서 자란 것이고, 설리는 제멋대로 자라면서 (자유롭게 표현하는) 예술가가 된 거죠. 누가 더 낫고 못 나고 한 건 없습니다. 매사 심각하게 엄격하게 보는 사회에서는 선호도가 크게 갈릴 수 있겠지만, 사실 세상은 두 type의 사람들을 모두 필요로 하거든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