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안하다 안 하다 못하다 못 하다 띄어쓰기 비법

안하다 안 하다 못하다 못 하다 띄어쓰기 정리.


상당히 헷갈리는데 어떻게든 쉽게 좀 정리를 하고 싶다.

왜냐하면 정말 많이 쓰는 말이기 때문이다.


'안'은 '아니'의 준말이다.

'하다'는 행동이나 작용을 이루는 의미다.


그러니까 부사 '안'과 동사 '하다'가 합쳐진 말로 띄어쓰기를 하는 것이 맞다.

무조건 띄어 쓰면 된다.



헐!!!! 갑자기 '띄어 쓰면'의 띄어쓰기는 어떻게 되는지 궁금하다 ㅜㅜ

정말 한글 너무 어렵다.


'띄어 쓰다'가 맞고 '띄어쓰기'가 맞다.

원래는 '띄어 쓰다'에서 '띄다'와 '쓰다'가 다른 말이니 띄어 쓰면 되는데 

'띄어쓰기'라는 말은 언어 관련 전문 용어로 한 단어이다.

더 웃긴 건 '붙여 쓰기'라고 할 때는 띄어 쓴다 ㅋㅋㅋㅋㅋ

왜냐하면 '붙여쓰기'라는 용어는 없기 때문이다.



다시 '안'으로 가면 '안'은 무조건 띈다.

안 한 사람, 안 했다, 안 하는가?, 안 하면, 안 해 등으로 쓰면 되니까 쉽다.


문제는 이 놈의 '못'이 문제다.


띄어쓰기의 기본은 단어와 단어를 띄어 쓴다는 규칙에서 바라보면 되는데

'못하다'의 경우는 '못하다'와 '못 하다'가 둘 다 쓰이기 때문에 헷갈린다.



흔히 생각하는 '무엇을 못 하다'라고 할 때는 '안 하다'와 같은 이유로 띄어 쓰면 맞다.

할 수 있는데 거기에 부정 표현의 부사 '못'을 붙인 것으로 띄어 쓴다.

'할 수 있는데 어떤 이유 때문에 못 하다'


지금 목이 아파서 노래를 못 한다.

노래를 한다 - 노래를 못 한다.

영어로 I CAN'T가 된다.


그런데 '난 음치라서 노래를 못한다'처럼 할 수 없다는 뜻이 아니라 잘 못 부른다는 뜻일 경우에는 붙여서 쓴다.

이때의 '못한다'는 한 단어인 것이다.

can't가 아니라 bad at이 된다.


음식 맛이 전보다 못하다.


기가 막혀 말을 하지 못하다. (이건 -지 못하다'로 외우면 된다)

기가 막혀 말을 못 하다.


사실 이래도 헷갈린다 ㅜㅜ

그렇다면 최후의 방법.


'못 하다' 대신 '하려고 해도 할 수가 없다'를 넣어서 말이 되면 띄어 쓴다.


예를 들면 음식 맛이 전보다 하려고 해도 할 수가 없다.

말이 안되니까 붙여 쓴다.


형용사로 '못해도 100개는 되겠네'

보조형용사로 '보다 못해 내가 왔다'

당연히 붙여 쓴다.

신고

댓글 2

  • 게스트 썸네일
    사기치고있네
    2016.11.05 11:26 신고

    무슨 논리인지 모르겠는데
    그는 운동을 못 했다, 그는 운동을 못했다 둘 다 넣으면 말됨
    그는 운동을 하려고 해도 할 수가 없다
    두개 다 되는데 이게 무슨 비법이고..ㅡㅡ

    • 게스트 썸네일
      저기
      2016.11.15 20:45 신고

      두 개 다 되는 건 당연해요. 운동을 '하려 했는데 못 할' 수도 있고 운동 '실력이 나쁠' 수도 있으니까요. 하려고 해도 할 수가 없다라는 말을 넣었을 때 문장이 성립하는가는 엄연히 말하면 문맥도 고려해야되는 방법인 거예요.

      만약
      그녀는 수영을 못한다. 축구 실력도 나쁘다. 그녀는 운동을 잘 못하는 것 같다.
      라는 글이 있을 때 '잘 못하는'의 자리에 '하려고 해도 할 수 없는'을 넣는 건 부자연스럽겠죠. 그녀에게 어떤 사정이 있어서 운동을 할 수 없는 것이 아니라 그저 실력이 나쁜 것 뿐이니까요.

      반면
      그녀는 운동을 즐긴다. 하지만 며칠 전 다리를 다쳐 운동을 못 하게 되었다.
      라는 문장에라면 '못 하게'의 자리에 '하려고 해도 할 수 없게'를 넣어도 자연스럽죠.

      즉 문맥에 맞게 '하려고 해도~'가 들어가는지 봐야하는 거예요.
      잘 이해가 되지 않는다면 질문을 해도 좋았을 텐데요. 무조건 타인을 비난하고 나서는 태도가 보기 좋지는 않네요. 설사 글쓴이의 정보가 틀렸다 하더라도 문제에 대한 객관적 지적이 아닌 타인의 인격 자체를 깎아내리는 말투는 결코 정당화될 수 없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