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YG엔터테인먼트 싸이, 장시호, 회오리 축구단 공식입장 빠진 두가지

최순실 게이트가 어느 정도 진행되면 연예인 뉴스도 나올 거라 예상했는데 이상한 쪽으로 튀었다.

웬 회오리 축구단 ㅜㅜ

연예인 야구단 쪽이 시작일거라 생각했지만 오히려 오래된 회오리 축구단 논란이 시작됐다.

회오리 축구단은 진짜 오래된 축구단으로 김흥국, 강석 등 옛날 연예인들이 많은 곳인데 이곳에 최순실 언니 최순득이 밥을 사주며 연예계에 발을 들였다고 안민석 더민주당 의원이 주장했다.


회오리 축구팀 멤버로는 싸이, 김흥국, 이승철, 박명수, 김광진, 한무, 홍서범, 진시몬, 황기순, 강석, 유오성, 조영구, 신유, 하동진, 박정식, 임대호, 배우 김수현과 아버지 등으로 알려졌는데 현재 김흥국은 활동을 안한다는 것인지 아니면 정식으로 나왔다는 이야기인지 아무튼 멤버인 것은 맞지만 나온지 오래됐다는 입장.

또 가수 싸이는 아예 회오리 축구단 멤버 아니라고 밝힘. 

또한 최순득씨나 장시호 씨와 회오리 축구단의 관계도 현재까지 공식적인 반응이 나오지 않고 있다.

김흥국은 김흥국 봉만대의 털어야 산다 라디오 방송 중 자신이 회오리 축구단의 30년 전 초창기 멤버인데, 축구단을 나온 지 10년이 넘었다. 2002년 월드컵 홍보가 끝나고 그만뒀다"고 밝혔다.


김흥국은 최순실 씨 언니 최순득 씨가 누군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최순득씨는 최순실씨보다 더 실세라는 논란이 있었던 인물이다.

박근혜 대통령이 칼 맞았을 때 최순득 씨 집에서 머물렀다는 보도가 있다.


요즘 워낙 찌라시들이 막 쓰고 보기 때문에 사실 확인이 중요한데 일단 김흥국 인터뷰는 최순실이 회원인지 아닌지 모르겠다는 것까지 확인하고 또 싸이에 대해서는 김흥국이 있을 때는 싸이가 회오리 축구단에 없었고 그 이후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더민주 안민석 의원이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언급한 내용인 "10년 전 장시호 씨의 모친인 최순득 씨가 유명한 연예인 축구단인 `회오리 축구단`을 다니면서 밥을 사주며 연예계에 자락을 쭉 만들어 놓았다"는 주장에 연예계가 일파 만파인데 회오리 축구단 단장 등의 공식 입장이 필요할 것 같다.


YG엔터테인먼트가 최순실 게이트의 핵심 차은택과 선이 연결되어 있는 사진이 공개되며 SNS에 급속히 의혹들이 퍼져나갔다.



자, 그럼 YG가 긴급하게 공식입장을 밝혔는데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과거 강용석은 과거 썰전에서 YG엔터테인먼트와 검사, 법무부 등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었다.


YG엔터테인먼트에 대한 과거 썰전 내용. 강용석, 허지웅


찌라시 내용은 차은택 소개로 YG엔터테인먼트에 장유진(장시호)씨가 입사했다는 설이 있었는데 2013년 대통령 직속 문화융성 위원회 위원 임명 관련으로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씨 동생 양민석씨가 활동하면서 입사시킨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었다.

양민석 대표는 박 대통령의 방중경제사절단에 동행하기도 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장시호(장유진)씨가 입사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당시 기사를 보면 YG 엔터테인먼트의 양민석 대표이사가 엔터 기업인으로는 유일하게 박근혜 대통령 방중경제사절단에 포함됐다는 내용의 기사이고 27일부터 3박 4일 일정으로 예정된 박근혜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에는 사상 최대인 71명의 경제사절단이 파견되며, YG의 양민석 대표이사는 이들과 함께 중국 방문을 가질 예정이다라고 되어 있다. 



또 가수 싸이가 2013년 박근혜 대통령 취임식에서 특별공연을 했는데 이 연결고리에 대해서도 싸이와 장시호씨는 친분도 없고 만난 적도 없고 아는 사이가 아니라고 밝혔다.

또 싸이는 회오리 축구단에 소속된 사실이 없다는 내용도 덧붙였다.


그런데 지금 항간에 떠도는 근거 없는 루머 해명인데 

빠진 내용은 차은택 씨 관련 내용은 없다.

차은택씨는 실제 YG엔터테인먼트와 작업한 사실이 있으니 그런 것 같고

또 한가지 조윤선 문체부 장관 딸 특혜로 YG엔터테인먼트에 특별 인턴으로 채용시켰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사실 확인이나 해명이 빠졌다.

이 부분은 추가로 입장 발표가 되었으면 좋겠다.



# 다음은 YG의 공식입장 전문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는 ‘최순실 게이트’와 연관지어 루머가 생산되고, 또 이를 일부 매체가 사실인양 보도하고 있어 이를 반박하는 공식 입장을 밝힙니다.

YG는 최근 불거진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한 각종 연관 루머에 대해 상세한 입장발표를 전합니다.

1.YG엔터테인먼트에 장시호(장유진)씨가 입사한 사실이 없습니다.

2. 싸이와 장시호씨의 친분 관계는 전혀 없습니다. 두 사람은 만난 적도 없으며, 아는 사이가 아닙니다.

3. 싸이는 회오리 축구단에 소속된 사실이 없습니다.

YG는 항간에 떠도는 근거도 없는 루머를 구두 및 SNS 등을 통해 확대 재생산하고, 사실 무근인 내용을 전파하는 행위에 대해 법적 대응을 통해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힙니다.


이승철도 회오리 축구단과 관련 최순실, 최순득이라는 사람을 모르며 알아야 할 필요성 조차 느끼지 못한다고 공식입장을 내놨고 이번 국정 농단 사태에 대해 국민과 마찬가지로 크게 분노하고 분개해왔다고 밝혔다.



이승철 공식입장 전문 


시점도, 사연도 제대로 알지 못하면서 어떻게 이런 어처구니 없고 터무니 없는 주장과 루머가 도는지 분노를 넘어 아연실색할 따름입니다. 


최순실, 최순득이라는 사람은 맹세코 얼굴도 모르고, 알지도 못합니다. 알아야 할 필요성 조차 느끼지 않습니다. 


회오리 축구단은 물론, 축구를 그만 둔게 15년이나 넘어가는데, 과거 그곳을 거쳐갔다는 이유만으로 거명하는 것은 지나친 확대이자, 모욕에 가깝습니다. 지난 30년간 거기를 거쳐간 모든 연예인들이 차라리 최순득, 최순실의 특혜를 받았다고 말을 하지요? 얼마나 지나친 과장인지 되묻고 싶습니다. 


저희들이 소치올림픽폐막식, UN DPI 컨퍼런스에 나간 일을 두고도 최씨 일가에서 비롯된 특혜라고 합니다.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지금 놀라고 있는 많은 분들 처럼 한 달 여전에는 그 존재조차 알지 못했습니다. 


30년간 국내 대표 가수로 살아오면서, 수많은 섭외를 받아왔습니다. 


소치올림픽 폐막식에 나간 한국 가수는 조OO, 나OO, 양OO, 그리고 저희 소속 이승철인데, 이 네 가수가 모두 그러면 최순실 게이트에 연결됐다고 말해야하는 것인지요? 어떻게 이런 어처구니 없는 주장이 있을 수 있습니까? 2014년 2월 소치올림픽 폐막식은 당시 섭외회사 현OOO에서 공식 섭외가 온 것입니다. 당시 평상시 국가를 위해 영광스런 일이라 여겨 섭외를 받아들였던 것입니다. 


2014년 UN DPI 컨퍼런스 참석은, 여러 언론에서도 밝혔듯이 ‘탈북합창단’이 자신들을 이끌어달라고 저희를 찾아오면서 합창단을 맡았고, 당시 모든 사비를 털어 그들과 함께 했습니다. 이후 그들의 아픈 사연을 접하면서 이런 합창단과 탈북청년들의 있음을 널리 알려야겠다는 생각에서 UN에 직접 레터링을 보내 우리 스스로 그런 자리를 어렵게 마련했던 것입니다. 


과정 역시 투명합니다. 당시 영어에 능숙했던 아내가 물어 물어 직접 유엔 공보국 당사자의 컨택포인트를 파악한 후, 영문 전화와, 영문 이메일을 보내는 등 출연 의사를 타전하는 등 어렵고도 힘겨웠던 절차를 수개월 간 거쳐 이뤄낸 일입니다. 그 고귀하고 힘들었던 일을 이렇게 폄하할 수 있습니까? 누군가의 혜택을 받았다면 저희들이 왜 메일로 구구절절 저희를 소개하고, 컨펌을 구하는 절차를 밟았을까요?


미국 방문 당시 수십명의 탈북청년들을 이끌고 갔던 비행편, 숙박편 등은 저희들이 수억원의 비용을 들여 마련했던 것입니다. 무슨 최순실, 최순득이 관여됐으면 왜 저희들이 어렵게 자비를 들여 그렇게 험하고 힘든 길을 걸었겠습니까? 그 당시 이와 관련해 미국 방문에 앞서 독도를 방문했던 그 일로 저희들은 일본 방문이 거절되는 등 얼마나 큰 고통을 치렀는지 뻔히 알지 않습니까? 외롭고 힘겹게 고생을 했던 우리들에게 누구 하나 나서 도와주지도 않았으면서, 어떻게 이런 식의 폄하와 루머가 생성시킬 수가 있습니까?


지난 5월 경주에서 열렸던 ‘제 66차 UN DPI 컨퍼런스’ 역시 UN 측에서 홍보대사로 위촉하여 위촉식 참석 겸 출연 요청을 해와 기꺼이 시간을 냈던 것입니다. 데뷔 30주년에 사회에 기여하고 봉사할 수 있는 일에 기여하고픈 이 순수한 의도를, 그리고 이런 명확한 섭외 절차가 있음에도, 어떻게 막무가내식 의혹제기로 폄하하는지요.


루머와 관련해 당사자가 저희인 줄 잘못 파악한 관련 언론에게도 구체적인 항의와 이에 따른 근거를 구체적으로 최근 설명했습니다. 마땅한 구원의 관련 조치가 있을 것으로 여깁니다. 


이번 국정 농단 사태에 대해 저희 또한 국민과 마찬가지로 크게 분노하고 분개해왔습니다. 저희 역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여러분들의 생각과 같고, 마음과 또 같습니다. 이런 와중에 저희 쪽에 불똥이 튀는 것이 저는 참으로 의아하고 당혹스럽습니다. 잘못된 것을 바로잡아야합니다. 아울러 저희와 관련해 느닷없이 생긴 터무니 없고 잘못된 루머와 소문도 꼭 바로 잡아야 할 것입니다. 


더불어 명백히 잘못된 의혹 제기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강력히 대처할 것이며, 법률적인 책임에 대한 선처가 없을 것임을 다시 한번 밝힙니다.

신고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