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계좌 2

우병우 청문회 100억원 물었던 정의당 윤소하 의원, 그리고 오늘 특검은 차명계좌에서 10억원 발견

2013년 11월 19일 현대그룹 비자금 사건 변호한 적이 있다.황두연 ISMG코리아 대표가 현대그룹 경영에 부당 개입해 100억원대 횡령으로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혐의였다.하지만 황두연은 집행유예를 받았다.당시 100억원대 변호사 수임료가 있었다는 것이 청문회에서 제기됐는데 윤소하 정의당 의원은황두연이 의뢰했는지 김장자 장모가 의뢰했는지 현정은 회장이 했냐고 묻자 직접 했다고 했고당시 변호 수임료는 밝히지 않겠다고 말했었다. 2013년 3월 고발, 2014년 7월 최종 선고된 현대그룹 비자금 사건. 현대그룹 비자금 변호 수임료가 얼마인지 밝히지 않았는데 당시 8건 중 1건만 해당됐지만 100억원의 변호비용을 지불했다는 제보가 있다고 윤소하 정의당 의원이 말했는데 우병우 당시 변호사는 얼마를 받았는지 계속..

미디어/뉴스 리뷰 2017.02.13 (1)

노무현 전 대통령, 차명계좌는 없었다! 조현오 항소심

'차명계좌가 있다'라는 말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돼1심에서 10개월을 선고받은 조현오 전 경찰청장의 항소심에서 결국 여러가지가 밝혀지고 있습니다. 증인으로 출석한 임경묵 전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이사장이 차명계좌에 대한 이야기를 한 적 없다고 밝혔고뒤 이어 전 대검찰청 자금추척팀장도 "차명계좌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참 빨리도 밝혀지고 있군요.박근혜 대통령 선거 당시에는 국정원녀가 댓글 작성한적 없다고 그날로 밝히더니 노무현 전 대통령 차명계좌는 이제야 슬슬 진실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미 보수, 우익 대중들에게는 차명계좌가 뇌리에서 지울 수 없을만큼 각인되어 있고노무현 전 대통령의 명예는 갈기갈기 찢어진 후에 무슨 소용 있을까요? 역사가 심판한다고요?헛소리입니다.대한민국 역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