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본문

리코GR만 가지고 떠난 일본여행

엄청난 카메라들을 모두 버리고 최소형 똑딱이 리코gr만 들고 해외 여행을 시도했다.





리코 GR의 매력.

1. 휴대성


리코gr의 가장 큰 매력은 역시 작은 크기와 가벼운 무게.

주머니에 들어간다.

언제 어디서나 꺼내서 찍을 수 있다.


심슨가족의 스케이트보드.

색깔 참 예쁘다.


2. 리코 gr만의 포지티브 룩.

후지필름 카메라들의 최고 매력이 내장되어 있는 프리셋 기능, 필름룩인데 

리코gr도 마찬가지로 포지티브 필름 룩이 내장되어 있다.

포지티브를 쓰면 jpg그대로 포스팅해도 될 정도의 예쁜 색이 나온다.

3. Usb 충전

세번째로 여행시 부족한 배터리를 외장배터리 연결로 즉시 충전.

이 기능 덕분에 배터리 하나로도 하루종일 촬영이 가능했다.

Usb충전 기능은 모든 카메라에 들어갔으면 좋겠다.


바비 패션.

그리고 내가 본 가장 아름다운 밀리터리룩.


아쉬운 점은 줌이 안 된다는 것.

하지만 소니 rx100m5의 편리한 줌 기능을 버린 대신 단렌즈의 우수한 화질과 느낌을 얻었다.




리코 gr로 촬영을 하면 아무도 신경을 쓰지 않는다.

그야말로 똑딱이.​

이번 여행에서 리코 gr의 소중함을 깨달았다.

물론 dslr과 무거운 렌즈들을 바리바리 싸가면 더 좋은 사진이 나올 거라고 상상하지만

의외로 리코gr로만 찍었을 때 더 많이 건지고 더 많이 찍게 된다.

일단은 허리도 안 아프고 피곤하지도 않다.


몸이 버텨야 사진을 찍지 ㅎㅎㅎ

그래서 나의 메인 바디는 리코gr이 되었다.


댓글 2

미디어 뉴스 연합 CULTPD.COM

design by tokiidesu. powerd by kaka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