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본문

정해인 센터 욕심 백상예술대상 진실, 실제로는 정해인이 선 것이 아니라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로 인기상을 받은 배우 정해인이 2018 백상 예술대상 시상식 사진 촬영에서 센터 욕심을 부렸다가 네티즌도 등을 돌리고 욕을 먹고 있다는 기사와 커뮤니티의 글들이 많다. 정해인이 주연 배우들을 제치고 스태프가 다른 곳으로 옮기라는 데도 센터를 떠나지 않고 자리를 지켰다는 논란이다.


정해인 백상예술대상 센터


하지만 정해인이 1987의 김윤석이나 비밀의 숲 조승우를 밀어내고 센터에 서려고 욕심냈다는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 

상식적으로는 센터가 TV부문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한 김남주와 조승우 쪽이 더 어울리긴 하다.

하지만 관계자는 뉴스 인터뷰를 통해 스태프가 주문한 곳에 정해인이 서서 사진을 찍은 것 뿐이라고 밝혔고 손짓으로 자리를 옮기라고하는 장면은 실제로 정해인을 보면서 옮기라고 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다른 사람들을 정해인 쪽으로 오라고 요구하는 모습으로 보이는데 아무튼 요즘 프로듀스 101 때문에 센터 욕심이라는 것이 중요해진 것 같은데 주인공이 센터로 배치되게 스태프가 요구했거나 선배들이 요구했다면 정해인이 센터에 서있을 수 없는 것이 아닐까 생각하여 논란 거리라고 보기도 힘든 것 같다.



워낙 요즘 정해인이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큰 인기를 받다보니 기사들도 열심히 얘깃거리를 만드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이유야 어떻게 됐든 정해인은 스태프가 가운데 서라고 해도 예의상 선배들에게 자리를 양보하고 사이드로 섰더라면 돋보이는 행동이 되었을 거란 좋은 경험을 했기 바란다. 

수지 같은 경우는 한 쪽으로 조용히 물러나 있었고 그 옆자리가 비어 있었기 때문에 그 쪽으로 갔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을 한다. 

추가) 정해인을 쉴드 쳐주던 기자가 정해인 팬이라는 주장도 방금 전 나왔고 기자의 인스타그램 글이 사라졌다는 속보다.



또 정해인이 선배들에게 90도로 인사를 안 했다는 의견들도 있는데 이것도 사실 너무 군대 문화에 트집 잡기식 루머가 아닌가 생각한다. 드라마 밥 잘 사주는 누나의 손예진 친구 장소연은 정해인의 평소 성격에 대해 "선하게 잘 자란 친구"라고 느껴지고 "나이보다 성숙한 면도 있고 예의도 바른 친구"라고 인터뷰했다.

이런 작은 일까지 논란이 될 정도로 정해인이 관심의 센터인 것은 분명한 것 같다. 센터는 늘 조심하고 배려해야한다는 것을 유재석 선배를 보면서 배우면 오래가는 좋은 배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댓글 0

미디어 뉴스 연합 CULTPD.COM

design by tokiidesu. powerd by kaka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