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런닝맨 전격폐지 초유의 사태, PD VS 기자 누구의 잘못인가? 하차 보도의 진실

SBS 런닝맨 개리 하차에서 시작하여 돌연 김종국, 송지효 하차가 나오고 강호동 영입이 나오더니 강호동은 출연 번복하고 마침내 런닝맨 전격 폐지까지 한 매체에서 보도했다.

도대체 이게 무슨 말도 안되는 상황인가?

도무지 이해가지 않는 이상한 상황인 것 같지만 사실 모두 이해가 가는 상황인 것이 웃기다.



우선 SBS 런닝맨이 SBS 대표로 돈을 벌어주는 해외에서 인기있는 한류 콘텐츠라고들 하며 왜 이런 일이 벌어지는지, 또 한류 대표인 김종국을 하차시키고 해외에서도 인기 있는 개리 지효 커플을 없애고 뭐하는 것인지 이해가지 않는다고들 하는데 사실 방송계에서는 한류 콘텐츠로 돈을 많이 버는 효자 프로그램이라고 런닝맨을 판단하기 보다는 한류때문에 폐지 안되고 방송되는 콘텐츠라고 역으로 보는 견해가 더 많다.

예를 들면 시청률에서 KBS 1박 2일의 반토막은 커녕 거의 1/3에 가까운 낮은 시청률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류로 인기있다고 해서 국내에서 경쟁력 없는 프로그램을 지속하는 것 보다는 새로운 포맷으로 경쟁력을 제고하고 한류를 만드는 것이 정상적인 제작자의 자세 아니겠는가?


그래서 사실 개리 하차를 계기로 런닝맨 출연진을 새로 짜고 포맷 역시 새로운 변화를 추구하는 것은 매우 정상적인 일이며 그 과정에서 다양한 논의를 거치는 것 역시 당연한 일이다.

유재석은 평소 성품으로 미뤄볼 때 멤버들의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자신의 상황때문에 혼자 하차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다. 그러니 유재석이 판을 갈았을 리는 없고 하하는 유재석이 가는 이상 함께 갈 것이고 지석진은 유재석과 오래된 라인이니 그 셋은 문제에서 배제해 보자.



PD와 작가들은 회의에서 새롭게 영입할 출연자 후보를 내놨을 것이고 자연스럽게 이왕 새 멤버가 영입되는 것이니 물갈이를 좀 해보고 싶은 생각이 있었을 것이다.

아이디어를 내는데 과연 무엇이 가장 고려됐을까?

당연히 경쟁 프로그램인데 그것은 1박 2일이다.

1박 2일의 인기를 만드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던 것이 강호동이고 현재 강호동은 어느 정도 재기에 성공하려는 순간에 있다.

그야말로 런닝맨에는 최고의 카드인 것이다.

게다가 유재석과 강호동은 이미 과거에 SBS에서 X맨으로 최고의 예능을 보여줬고 쿵쿵따 역시 국민 예능이었다.

시대착오가 될지도 모르지만 어찌됐든 초반 화제성과 파워면에서는 1박 2일을 압도하고도 남는다.

그러나 그러한 훌륭한 2MC를 놓고 나이 어린 시청자가 좋아한다는 런닝맨 포맷을 고집할 필요가 있을까라는 생각도 당연히 들게 될 것이다.


여기까지 흐름을 따라오다 보면 사실 지금 벌어진 일이 다 설명이 가능하다.



이러한 아이디에이션 속에서 수 많은 피해자? 혹은 상처입은 사람들이 생기게 된 것이다.

우선 7년 정도를 함께 울고 웃던 가족 김종국, 송지효를 하차시키는데 있어서 미리부터 충분히 협의 없이 갑작스럽게 전달되는 것에 대한 서운함이다.

이건 런닝맨의 경우만이 아니라 그동안 수도 없이 있었던 일인데 인터넷에서 자신이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는 경우가 비일 비재하다.

왜냐하면 아이디어 회의 중에 기자와의 사담이나 생각없이 건넨 말들이 기사화되면서 문제가 되는 것이다. 그러니까 아직 결정도 안된 상태에서 기사화되는 경우가 과거에 비해서 많다는 것.

이건 워낙 매체가 많아지고 경쟁이 심해지다 보니 일어나는 것인데

옛날처럼 매체가 별로 없을 때는 서로 다 알지만 엠바고를 지키고 언제까지는 기사화하지 말자는 그런 것이 통했었다. 하지만 지금은 일단 누군가 알게 되면 바로 기사화되는 시대라는 것을 당연히 알고 있기에 조심해야하는데 제작진의 비밀 관리가 잘 안된 것이라 볼 수 있다.


이제 SBS는 런닝맨 전격 폐지 결정은 사실 무근이라고 발표하고 있지만 이는 결정이 아직 안됐다는 이야기지 폐지 안하겠다는 이야기는 아닐 것으로 보인다.

그러니까 런닝맨 포맷 대폭 변경, 출연자 전격 교체 등을 논의하다 보니 런닝맨이라는 이름을 가져가는 것 보다 새로운 이름이 더 신선하지 않겠냐는 이야기가 나왔을 것이고 그런 논의 과정에서 폐지가 나왔다면 아직 폐지는 아니지만 폐지와 다름 없는 상황이 아니겠나?



그런 상황 속에서 송지효는 기사를 통해 자신의 하차 소식을 접했다고 밝혔다.

팬들은 안타까움을 전했고 제작진에 대한 분노감을 표현했고 그 와중에 강호동은 당연히 자신의 의도와 상관없는 논란에 휘말리기 싫으니 출연 제안을 정중하게 고사한다고 밝히게 된다.

강호동은 이전에 한번 논란으로 인해 인생이 송두리째 변해버렸기에 트라우마가 있을 터, 당연히 도망갔다.


SBS는 “예상치 못하게 개편 관련 기사가 나와 7년을 가족처럼 지내온 김종국씨와 송지효씨에게 마음의 상처를 드리게 되었습니다”라며 “그 점에 대해 두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는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이제 상처받은 송지효, 김종국을 유재석이 그냥 놔두고 보고 있을까?
그렇게 몸이 힘들 때도 멤버들을 위해 관두지 않고 지켰던 유재석이 이렇게 CP가 바뀌고 바로 멤버 교체와 포맷 교체에 대한 소식을 들었으니 심경의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오늘 역시나 런닝맨 멤버들이 모여 비상 회의를 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렇게 되면 SBS에서 폐지하기 전에 런닝맨 멤버들이 전원 하차한다는 뉴스도 나올 수 있을 정도다.
참 아쉬운 것은 이런 거다.

사람이 바뀌고 모르는 사람이 와서 전에 만들어 놓은 끈끈한 정과 추억이 없는 상태에서 경쟁력만 생각하고 전략적으로 옳은 결정을 하는 것은 상처를 줄 수 있다.
그것은 런닝맨 멤버들에게 상처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사실 가장 큰 피해는 강호동도 송지효도, 김종국도 아니다.
런닝맨을 사랑한 시청자가 아마 가장 큰 피해자일 것이다.
성급히 기사를 쓴 기자들을 비난하기 전에 제작진들이 부디 희의 사실을 기자들에게 흘리지 않도록 주의해주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그리고 제작진도 아무리 돈많이 버는 연예인이라고 해도 같이 일하는 동료를 자를 때는 미리 통보하여 정리할 수 있는 시간적인 여유를 주는 것이 예의가 아닐까 생각한다.

신고


댓글 1

  • 게스트 썸네일
    여름
    2016.12.17 01:26 신고

    >제작진들이 부디 희의 사실을...

    "회의"입니다.
    부서가 없어질 때면, 그 부서담당자들만 그 소식을 모르고 있다는 말이 있지요. 예전에 아이유 나왔던 "프로듀사"란 드라마에서도 비슷한 말이 있었구요. 몰상식하게 일을 끝내는 건, 이전에 "놀러와"의 반복이니까, 아무리 유느님이라도 개편에는 장사가 아니라는 것을 입증한 셈입니다.
    그러고 보면, 삼성과 최순실은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회사고 캐릭터인 셈이죠. 국민이 썩지 않았는데 정치가 썩을 수는 없는 것처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