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리모와 렌탈 전문서비스 렌탈코디 가격 계산해보니

여행갈 때 쓰는 캐리어가 상당히 비싸고 리모와 같이 패셔너블한 캐리어는 백만원 내외의 가격이다.

그런데 여행할 때만 빌려 쓰는 리모와 캐리어 전용 렌탈 서비스를 하는 곳이 있다.

렌트카처럼 또 정수기처럼 계산을 좀 다르게 해보면 재미있다.



예를 들면 이렇게 계산해보면 된다.

30년 동안 여행을 몇번이나 가게될지 계산해보면 편할텐데 리모와 캐리어를 100만원으로 쳤을 때 30년동안 가게될 여행일수를 나눠보면 하루에 얼마인지 계산이 나온다.

그런데 리모와 렌탈 전문점 렌탈코디의 경우 리모와 토파즈 70 기준으로 하루에 2만원이다. 최소 3일 대여.




8일 렌트비를 계산해보니 144,000원이 나왔다.

작은 캐리어는 더 저렴하다.

만일 캐리어를 가져가는 여행이 거의 없다면 캐리어를 사는 것보다 빌리는 것이 더 쌀 것이고 캐리어 여행을 자주 가는 사람은 당연히 캐리어를 장만하는 것이 낫다.

빌리면 집에 캐리어 보관을 할 필요도 없고 망가져서 새로 사야할 일도 없다.


그리고 스타일이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면 리모와 말고 더 싼 캐리어를 빌려가는 것도 방법이겠다.

항상 사는 것이 싸다는 생각은 사용자에 따라 아닐 수도 있다는 생각.




예를 들면 카메라 대여점이 요즘 많은데 평상시에 쓰지 않는 장비를 사놓고 자리만 차지하고 유행이 지나 점점 중고가격은 떨어지고 휴대폰으로 사진찍고 이런 상황이라면 빌리는 것도 방법이 아닐까 생각한다.

최신 최고의 장비 몇백만원짜리를 몇만원에 빌려쓰는 것, 그냥 대충 생각할 때는 낭비 같은데 가만히 계산해 볼 필요가 있다.

사람에 따라 렌탈이 훨씬 나을 때도 있다는 것.


http://www.rentalcodi.com

신고


댓글 1

  • 게스트 썸네일
    여름
    2016.07.24 01:39 신고

    가방도 rental 이 되는지는 오늘에야 알았지만, 그렇고 보면 한국은 참 살기 편리한 곳입니다. 부정부패가 심해서 지옥이라는 말도 같이 듣어야 하는 것도 감안해야겠지만요. ㅋㅋ
    카메라도 안 쓰는 카메라는 살 필요 없지요. 맞습니다, 맞고요! 사람들이 갖고 싶다는 욕망 때문에 마누라하고 티격태격 해가면서 장비병을 앓고 지내죠. 그런데 정작 프로들은 그 때 그 때 필요한 장비 빌려서 촬영한다는... ㅋㅋ 대신 그 사람들은 그 비용이 커버가 되잖아요~!
    비행기 만드는 사람들 모임에서도 항상 그 얘기가 나옵니다. 가족이 있으니까 다들 4인용 비행기를 만들려고 하는데, 그거 시간과 돈, 보험료까지 말도 안 되게 비쌉니다. 그런데, 정작 비행기 갖고 있는 사람들의 98%가 1년에 비행기 타는 시간이 100시간도 안 됩니다. 그러니까, 자기 만족때문에 비행기를 갖고 있는 거죠. 항구에 가면 비싼 배들이 빼곡이 정착(? 아, 정확한 단어를 기억할 수 없습니다), 아니 정박(!)해 있는데, 큰 배들은 백만달러가 넘어갑니다. 거기에 정박하고 보험료만 내도 1년에 엘란트라에서 소나타 값이 나오죠. 그리고 그 배들은 정작 놀러갈 시간이 없는 "부자들의 흔적"으로 남고 말이죠.
    코미디언을 주로, 배우나 가수가 가끔 끼어져 나와서 1주일동안 생활하는 프로그램 있었죠? 거기서 여자편일 때 최저생활로 사는 것--그 비슷한 걸 했었는데, 결혼하는 부부한테 부케나 장식 만들어주고, 카메라로 빌려서 찍더군요. 캐논 카메라였습니다. 당일 사진 찍는 법, 아니 카메라 사용법을 배우던데, 그냥 실소밖에 안 나왔지만, 충분히 가능한 얘기라 고개를 끄덕이며 봤던 게 생각납니다.
    아무쪼록 이런 글이 널리 읽혀야 할텐데... 그랬다간 카메라 관련 장비 대여/협력/협조 따위가 뚝~ 떨어지겠지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