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응팔 김선영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반전 사진에 충격

응답하라1988의 태티서 여주인공들이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했다. 이번 택시에 출연한 태티서는 이일화와 라미란, 김선영이다. 아마 이 세연기자 트리오가 없었다면 과연 응팔은 어땠을까 상상이 안될 정도로 분명 조연이고 아줌마들이지만 국내 어떤 드라마에서도 보여주지 못한 중년 여성의 큰 롤을 연기했다.

물론 이일화의 차분한 연기와 라미란의 단전에서 올라오는 분노가 확 올라오는 코믹 연기는 그야말로 역대급 칭찬을 해줘야하지만 난 이상하게 이일화, 라미란의 스포트라이트에서 다소 밀리는 김선영에게 관심이 간다.

그 이유는 연기력이다. 이일화와 라미란이야 워낙 연기잘하는 배우들로 알고 있었지만 연극배우, 영화배우인 김선영은 정말 몰랐던 사람이고 그리 대단한 역할이 아닌걸로 생각했지만 극이 진행될수록 김선영의 역은 커지고 깊어졌다. 1988년 그 즈음에 어떤 동네에나 있을 법한 정말 그 시대의 엄마, 아줌마, 그리고 딸의 연기까지 코믹과 정극을 오가며 대단한 감정 연기를 해주었다.

어떤 여자 연기자가 빠글빠글한 80년대 파마머리를 하고 촌스러운 모습을 연기하며 침을 질질 흘리며 통곡하는 역할을 하고 싶겠나?

내 주위에서도 김선영을 보며 엄마를 생각하고 그 시대의 이웃을 생각하며 공감하는 사람들이 꽤 많았다. 곱슬머리하며 옷차림, 말투까지 정말 대단한 배우였다.

근데 진짜 놀라운 것은 김선영은 원래 그런 아줌마가 아니라는 것이 놀라운 일이다.

자, 이제 가발을 벗은 응팔 김선영의 진짜 얼굴을 한번 보자.



나만 충격적인가? 혹시 선영이를 누구인지 잘 모르겠다면 응답하라 1988에 등장한 김선영의 얼굴을 비교해보자.





아무리 가발을 쓰고 촌스러운 옷을 입는다 해도 이건 그의 연기력에 의한 변신이라고 밖에는 설명이 안된다. 김선영의 소속사가 또 신기하다.

요즘 프로듀스101 연습생 김세정이 나오는데 김세정의 소속사가 바로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다. 이 젤리피쉬에 김선영이 소속되어 있다.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는 원래 가수들이 많이 활약하고 있는데 성시경, 박효신, 서인국, 그리고 아이돌 그룹 빅스 등이 소속되어 있는 연예기획사다.

프로듀스 101에 출연하는 젤리피쉬 김세정은 얼마전 방송에서 춤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해 눈물을 흘리던 연습생이다.



mnet 프로듀스 101 젤리피쉬 김세정 출연장면


젤리피쉬의 연기자는 얼마전 젤리피쉬로 들어간 공현주가 있고 박예진, 줄리엔강, 이종원, 박정수 등이 있다.

그냥 대충 연극계에서 소문나 응답하라 1988에 출연한줄 알았던 김선영이 젤리피쉬라는 큰 기획사에 소속되어 있다는 것이 놀랍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선영의 작품 연보는 찾아볼 수가 없다. 단지 응답하라 1988에 출연했다는 것만 알려졌을 뿐, 제대로 된 출연작들도 아직 기록이 되어 있지 않을 정도로 김선영은 유명인이 아니다.

그런 김선영이 보여줬던 정감있고 공감가는 캐릭터는 아마도 그 자신을 버리고 온몸으로 몰입한 연기 덕분이었던 것 같다.



혼자서 애 둘을 키우며 살아가는 엄마의 모습과 또 돈을 주고 간 엄마에게 전화를 걸어 울음을 참지 못하는 딸의 모습을 정말 신들린 연기로 소화해냈다. 이 모습과 택이 아빠와의 로맨스까지 합쳐져 응팔 김선영은 드라마 인기의 주역이 된 것으로 평가하고 싶다.

젊은 연기자들로 치면 정봉이나 동룡이같은 없어서는 안될 연결고리를 배우 김선영이 아주 자연스럽게 해주었기에 모든 캐릭터가 잘 살았고 드라마가 잘 흘러갔다고 생각한다.




택시 응답하라 1988 태티서 이일화, 라미란, 김선영 출연장면.


응답하라1988로 대중과 만나게 된 배우 김선영.

JTBC 새 금토드라마 '욱씨남정기'에 출연한다는 소문을 들었는데 차기작이 무엇일지 상당히 궁금하다. 어떤 역을 하든 선영이 아줌마 같은 몰입으로 캐릭터를 연기한다면 분명 많은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

대한민국의 좋은 배우 한명을 얻은 것에 기쁘고 김선영의 연기에 감사와 박수를 보낸다.



사진= TVN 택시,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응답하라 1988 김선영 출연장면.

신고


댓글 3

  • 게스트 썸네일
    여름
    2016.02.10 13:38 신고

    이거 우리 부모가 본다고 해서 찾아보고 있습니다. ㅎ
    마지막 사진에서 유머감각이 보이는군요. 저런 패널이 파는지 어쩌는지... 누군가 다른 사람이 저런 걸 들고 있는 사진도 본 것 같은데 말이죠.
    참, X-Pro 2, 1080p 비디오 화질이 좋다고 말이 많더군요. Youtube에 비디오 올라온 거 두 개가 다 좋았습니다. 물론 moire pattern은 아주 조금 보이긴 했습니다만, 현재의 올림퍼스 카메라에 비하면, 또 소니의 a7s 카메라에 비하면 월등히 나은 화질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곧 포스팅할 예정입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6.02.11 11:10 신고

      꼭 보여드리세요. 당시를 부모로 살았던 분들에게 공감과 행복을 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 게스트 썸네일
      2016.02.11 12:11 신고

      그 당시를 학생으로 살았던 당사자 입장에서는 그렇게까지 신나는 때는 아니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말이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