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TV 프로그램 리뷰

진짜사나이 에이핑크 보미, 혜리 애교 따라하다 맹승지된 사연

EUN^^B 2015. 2. 8. 22:00

에이핑크 윤보미,

혜리 롤을 맡고 들어온 줄 알았는데

맹승지 역할이었다.


화생방훈련에 겁먹어 "소총을 어디에 놨는지 기억도 안 난다"라고

말했는데 현재 온라인 반응 최악이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일밤-진짜 사나이' 여군특집 겨울편에

출연한 에이핑크 보미는 화생방훈련을 시작하기 전부터 겁을 먹었고, 

소총을 잊어버리고 훈련장을 빠져나갔다.


보미는 "총 버렸는지 기억도 안 난다"라고 했고

교관은 보미를 향해 "후보생은 소총을 버리고 갔고 

전우들을 버리고 갔고 본인 스스로를 제어 못했다"라고 말했다.



현재 온라인 반응은 최악이다.

차라리 맹승지가 낫다라는 의견부터

맹승지 욕한거 미안하다는 의견,

그리고 혜리 역할인줄 알았더니 맹승지 역할이었다는 

악플이 많다.



맹승지는 문제를 많이 일으켰지만 

최선을 다하다가 끝끝내 못할 때 문제가 생겼는데

보미는 아예 시작부터 문제라는 것이다.



특히 훈련소 퇴소식 장면은 웬지 혜리 폭풍 애교를 교본으로 놓고

열심히 연습한 것인지, 아니면 너무 혜리를 의식했는지

폭풍 애교 "잉...잉... 훌쩍"을 했지만

와닿지 않았다.


진심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CF와 폭풍 인기를 의도해서 한 연출 행동 같아서

그런 것이 아닐까?



또 소대장에게 마지막 부탁이라고 꺼낸 말이






과거 혜리가 정수기 사진을 걸스데이 사진으로 바꿔달라고

말했던 것을 노렸을까?




이번엔 정수기에 에이핑크 사진을 붙여달라고

부탁했다.





사실은 정수기에 원래 에이핑크의 사진이 붙어있었는데

혜리의 부탁으로 걸스데이 사진이 붙게 된 것인데

아마 걸스데이 사진으로 계속 붙어 있을 것 같다.

사진= MBC 진짜사나이 여군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