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뉴스 리뷰

김주하 앵커의 문재인 대통령 공격과 손석희 앵커의 박하사탕

미디어리뷰 2017. 5. 13. 04:03

종편채널 MBN의 김주하 앵커가 또 다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물론 MBN 특성상 타깃을 맞춰 공감을 얻어 보겠다는 전략이겠지만 이건 해도 해도 너무 한 것 같다.




김주하 앵커의 뉴스8이 선정한 '이 한 장의 사진' 코너다.

문재인 대통령이 커피를 뽑고 마시는 사진을 선정했다.






김주하 앵커는 "우리나라의 새 대통령은 유난히 커피를 사랑한다고 하죠. 직접 원두를 볶고 내릴 정도라고 하니까요."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커피 사랑을 먼저 깔았다.

그리고는 앵커로서 논평이나 사실에 입각한 보도는 전혀 없이 바로 네티즌 댓글을 인용한다.




김주하 앵커는 "그런데 이 사진을 보고 올라온 댓글도 다양합니다."라고 말함으로서 자신의 얘기가 아니라 네티즌의 의견이라고 퇴로를 확보한다.





이어 김주하 앵커가 소개한 네티즌 의견은???


"커피 대신 국산차를 사랑했으면 하는 바람부터 일회용 컵 대신 텀블러를 사용했으면 더 좋았겠다는 의견까지….

국민들이 대통령을 사랑하면 할수록 기대하고 바라는 건 더 많아지나 봅니다."




이것이 이 한장의 사진 코너의 전체 대본이다.

혹자는 네티즌의 반응을 소개하는 뉴스를 할 수 있는 거 아니냐고 말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뉴스의 기본은 양측의 의견을 공평하게 담아야 하는 것.


문재인 대통령이 커피 마시며 걷는 모습을 보고 수백만명이 감동하고 즐거워했는데 그 댓글들은 다 무시하고 몇 되지도 않는 일회용 컵만 소개하는 의도가 무엇인가?

그리고 국민 대부분이 좋아하는 커피를 대통령도 좋아한다는 것에 감동하고 용 그려져 있는 금 컵이 아니라 국민 대부분이 쓰고 있는 테이크아웃 컵을 쓰는 대통령을 보며 공감하고 있는 댓글은 왜 무시하고 소수 의견을 피력하는가?




게다가 우리 국민은 일회 사용을 위해 변기까지 뜯어 고치는 대통령을 보냈고 송로버섯에 샥스핀찜을 먹는 대통령을 끌어 내렸다.

참고로 영국 출장 가는데도 박근혜 대통령은 살아있는 전복을 가져갔다.


그런데 3천원짜리 메밀국수와 반찬 세가지를 직원식당에서 직원들과 소통하며 먹고 있는 대통령에게 하고 싶은 말이 일회용 컵 쓰지 말라는 것 밖에는 없었을까?


사진출처 : 연합뉴스




김주하 앵커가 직접 올린 사진을 보면 왜 일회용 컵 쓰나?




자료출처 :  OSEN





김주하 앵커 일회용 컵 상당히 좋아하네.


아무튼 중요한 것은 뉴스의 기초로 고등학생도 아는 이야기인데 보도를 하려면 공정하게 양측 입장을 모두 전달해야 한다.

그리고 사실을 적시하지 않은 것 만으로도 뉴스는 가치를 잃게 된다.


네티즌 한 쪽 의견만을 굳이 인용하여 전달하며 김주하 앵커가 얻는 것은 무엇인가?


MBN 김주하 앵커가 텀블러식 뉴스를 제공하고 있을 때 MBC 선배인 jtbc 손석희 앵커는 박하사탕을 이야기했다.

돌아가고 싶은 과거를 상징하는 박하사탕.



박근혜 대통령이 내려간 날 세월호가 올라왔고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된 날 미수습자로 보이는 유골이 발견됐다는 브리핑이다.


김주하 앵커는 무엇을 위해 살아가는가?


김주하 앵커가 이 글을 본다면 아래 손석희 선배의 브리핑하는 방법 잘 보시고 느끼는 바가 있었으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