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뉴스 리뷰

주진우 조국 전 법무부장관 부인 며칠 전 정경심 교수 뇌경색, 뇌종양 진단

EUN^^B 2019. 10. 15. 15:16

 

조국 전 법무부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 뇌경색, 뇌종양 진단.

 

 

법무부장관을 사퇴한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가 최근 (며칠 전) 뇌경색과 뇌종양 진단을 받았다고 주진우 기자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 공장'에 출연해 발언했다. 주진우 기자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전격 사퇴의 결정적인 이유를 부인 정경심 교수의 건강 문제로 꼽았다.

주진우 기자는 정경심 교수가 과거 영국 유학에서 머리를 크게 다쳐 평소에도 건강이 매우 좋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정경심 교수가) 2004년 영국 유학당시 흉기를 소지한 강도에게 쫓겨 도망가다가 건물에서 떨어졌다. 그래서 두개골이 앞에서 뒤까지 금이 갔다. 두개골 골절상을 당했다. 평상시에도 심각한 두통과 어지러움증으로 고통받아 자주 누워있고 몸이 좋지 않았다”

한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15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정 교수가) 어제 조 장관이 사퇴했다는 소식을 듣고 (검찰에서) 조사받다가 상당히 충격을 받아서 펑펑 울다가 병원으로 갔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정경심 교수가 남편 조국 전 장관의 사퇴를 모르고 있었다는 내용을 인터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