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KT 코로나19 고통 분담 50억원, 월세와 임대료 50% 감면 지원

 

KT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힘들어하는 소상공인을 돕기로 했다는 뉴스다.

KT 황창규 회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영업에 극대한 피해를 받고 있는 대리점을 돕기 위해 2월 한 달간 전국 2천 500개 매장의 월세를 최대 50%까지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가장 피해가 심한 대구, 경북 지역에 50% 감면, 그 외 지역은 30% 월세를 지원한다는 것이다. 2월 초 시행한 지원과 합하면 KT가 감면으로 인해 안 받는 금액은 무려 50억 원 수준이다. 이전에 이미 KT는 KT 건물에 입주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3개월간 임대료를 대구, 경북 지역 50%, 나머지 지역 20% 감면한다고 밝힌 적이 있었다.

 

기업은 이렇게 하는 거다.

우리는 이러한 노력을 펼치는 기업을 응원해야 하고 기부하는 연예인, 구호의 손길을 보내는 사람들을 사랑해야 하며 힘들게 일하고 있는 질병관리본부와 의료진, 자원봉사자들을 응원해야 한다. 그래야 다른 기업들도 따라가게 되고 다른 영향력 있는 연예인이 동참하며 현장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사기를 북돋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한 번 가만히 생각을 해보자.

대구, 경북에서 장사하는 자영업자를 예로 들면 그들이 뭘 잘못해서 지금 힘들어하고 있나? 그냥 천재지변 같은 것인데 왜 월세 받는 사람들은 아무 고통이 없고 세입자만 힘들어하는가?

그래서 이런 운동이 자발적으로 많이 일어났으면 좋겠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가 잘하는 기업, 집단, 개인을 칭찬하는 것이 필요하겠다. 지금은 공격할 타이밍이 아니라 서로 돕고 이해해야 하는 시간 아닌가? 이 때를 틈타 중국인 입국 거부 프레임으로 정권을 잡으려는 정치인들과 언론의 속임수에 넘어가지 말고 서로 고통 분담해야 할 때다.

추신) 마스크 해외로 빼돌리고 쌓아놓은 인간 같지 않은 것들은 천벌을 받게 될 것이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