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홍콩 개 코로나19 양성 반응으로 반려견 마스크 등장

 

코로나19에 대한 보도가 넘쳐나는데 과연 개도 코로나19 감염이 가능할까?

현재까지 동물 전염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 없고 그 누구도 확신은 못하고 있지만 애완견, 고양이 등 동물 전염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쪽이 우세하다. 하지만 홍콩에서 강아지가 미약한 코로나 양성 반응이 나오면서 반려견을 사랑하는 사람의 걱정이 커졌다.

외신에 따르면 홍콩 보건 당국은 코로나19 의심 반려견의 감염 가능성을 시사했고 해당 강아지는 2월 28일 격리 조취됐는데 증세는 보이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코로나19가 동물에서 시작됐다는 의견이 많으니 애완견이나 고양이도 주의가 필요할 것 같다.

한편 강아지나 고양이와 뽀뽀를 자제해야한다는 주장과 산책을 피해야한다는 네티즌 주장도 나오고 있다.
또한 동물권행동 카라 측은 "산책을 중단할 필요까지는 없다고 본다. 다만 평소보다 횟수를 줄일 필요는 있어 보인다"면서 "산책 시 다른 반려동물을 만나는 경우 서로 접촉하지 않게 하는 것도 필요해 보인다"라는 언급을 했다.

사람에게도 손을 자주 씻으라고 하는 것처럼 애완견도 산책 후 발바닥을 충분히 닦아주고 소독제를 이용해 코나 털의 위생관리를 해주는 것이 좋겠다는 입장도 내놓았다.

상하이 슈프림 강아지, 개마스크, 온라인 커뮤니티

중국 상하이에서는 애완견이 마스크를 하고 신발을 신은 사진이 올라와서 화제다. 모든 것은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보지만 개 마스크는 효과가 있을지 의문이다. 해당 개 마스크는 시중에 파는 제품이 아니라 자체제작으로 알려졌는데 주인의 사랑을 엿볼 수 있지만 좀 답답해보인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