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중국 제외 전세계 애플스토어 폐쇄, WWDC 온라인 진행

 

지금은 많이 변했지만 애플은 선진적인 이미지를 놓치지 않는 것이 마케팅의 핵심이며 애플을 이용하는 유저들의 자존심이다.

그래서 현지시간 13일 발표한 애플의 정책에 동의한다. 세계 어디를 가봐도 애플 스토어는 늘 사람으로 바글 바글하다. 당연히 코로나 19의 위험에 노출될 수 있는 환경이다. 이런 상황에 애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이달 27일까지 중화권을 제외한 전 지역의 애플스토어를 폐쇄한다고 발표했다.

 

상하이 애플스토어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13일(현지시간) 자사 뉴스룸을 통해 "바이러스 전파 위험을 최소화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밀집도를 줄이고 사회적 거리를 최대화하는 것"이라며 "(코로나19) 감염률이 계속 증가함에 따라 직원과 고객을 보호하기 위해 3월 27일까지 중화권 이외의 매장을 닫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베이징 애플스토어 

 

팀 쿡은 덧붙여 "중화권 이외의 전 세계 지역에서는 직무에 따라 원격 근무가 가능한 직원들은 원격으로 일하며, 현장에서 일해야 하는 직원들은 사람 간 공간을 최대화하는 지침을 반드시 따라야 한다"며 원격 근무를 하더라도 시급을 받는 전 직원은 임금을 100%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개인 또는 가족의 건강 상황을 고려해 휴가제도를 확대하며, 모든 사무실에서는 새로운 건강 검진과 온도 측정 등을 실시한다"고 말했고 "코로나19 대응을 돕기 위해 현재까지 1천500만 달러(약 182억원)를 기부했다"고 전했다.

중국은 국가에서 대처할 것으로 보이고 코로나19 확산이 빠른 속도로 진행되는 이탈리아와 스페인 애플 스토어는 이미 폐쇄된 상태다. 현재 중국 이외의 애플 매장은 총 460개에 달한다. 한편 오는 6월 열리는 세계 개발자 컨퍼런스(WWDC)도 온라인으로 진행된다고 한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