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진학개론 1월 16일 생방송 소개 사진들. 셀프 사진과 인생 기록의 의미


서장현 님이 클라라 님의 셀카 사진에 도전장을 냈다.

우선 클라라 님의 셀카 사진 모음.



그리고 서장현 님의 오마주 작품 



셀카의 의미!




인물 사진을 자기 스스로 찍는다.



알렉스 서 스페셜 셀카












임성재 님의 셀카 












세상에서 가장 비싸게 팔린 사진 중 특별한 작품이 있다.

Untitled #96. 

제목이 무제인데 사진작가 신디 셔먼(1981년)의 사진은 무려 390만 달러, 약 42억 원에 팔렸다.

치마와 바닥 타일의 패턴이 잘 어우러진 이 작품의 모델이 누구냐 하면 바로 작가 자신 신디 셔먼이다.


신디 셔먼 (Cindy Sherman | Cynthia Morris Sherman) 사진작가

출생 1954년 1월 19일, 미국

학력  뉴욕주립대학교버펄로대학 순수예술

수상

1999년 핫셀블라드 상 

1997년 루드비히 박물관 볼프강 한상




2019/01/16 - [카메라/약간 이상한 사진강좌] - 김감독 사진강좌 #11 사진작가 신디 셔먼의 셀카 제목은 왜 모두 무제인가?





사진학개론의 신디 셔먼!

수유리 남자 소경철 님 특집 




































































인물 사진 잘 찍는 법!

대부분의 사람들은 어떻게 하면 인물 사진이 예쁘게 나오는지에 집중한다.

 과연 예쁜 사진이 의미가 있을까?

인물 사진에는 두가지 카테고리가 있다.


하나는 그 인물을 제대로 표현하는 그야말로 한 사람의 포트레이트 사진이다.

다른 하나는 인물을 둘러싼 상황을 표현하는 사진이다.


물론 이 둘이 함께 들어 있는 사진도 있고 하나만 들어 있는 사진도 있다.

체게바라 사진을 한 번 보자.


2019/01/16 - [카메라/약간 이상한 사진강좌] - 김감독 사진강좌#12. 체 게바라 두 장의 사진 중 코르다의 사진


한 사람의 성격이나 특징, 심경이나 상황을 가장 잘 표현한 인물사진.

혹은 인물이 맞닥뜨린 상황 속에서 작가가 감상자에게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


그러니까 결국 인물 사진의 목적이나 사진의 목적이나 똑같다.

작가가 무엇을 말하고 싶은가?

어떤 목적으로 사진을 찍었는가?


이것이 없으면 사진을 안 찍는 것이 좋다.

기록적인 의미인지, 재미를 주려는 것인지, 감동이나 교훈을 주려는 것인지, 고발을 하려는 것인지

내가 왜 셔터를 누르는지 그걸 설명 못하면서 셔터를 누르는 것은 그야말로 사진을 찍는 것이 아니다.




임성재 님 스페셜 

페이즈원 PHASE ONE IQ4 사진





































2019/01/16 - [카메라/약간 이상한 사진강좌] - 헤밍웨이, 윈스턴 처칠, 넬슨 만델라, 아인슈타인 인물사진 작가 Yousuf Karsh




GunPARK 님 스페셜

















































































한슬기 님 스페셜 


















고광문 님 울트라맨








https://www.instagram.com/shinnoguchiphotos/

신 노구치 일본 작가.


아버지가 암으로 돌아가시고 뒤늦게 찾은 어머니의 필름.

그곳에 그의 추억이 그대로 살아있었고 신 노구치 작가도 아이들 사진을 찍어야겠다고 결심했다.



1, 2, 3



Shin Noguchi, born 1976, is an award winning street photographer based in Kamakura and Tokyo, Japan, and is a member of the iN-PUBLiC street photography collective. He describes his street photography as an attempt to capture extraordinary moments of excitement, humanism and beauty among the flow of everyday life. With his discreet, poetic and enigmatic approach to his art, Shin is able to capture the subtleties and complexities of Japanese culture without relying on staged, no-finder or hip shot photography. 

"Street photography always projects the "truth". The "truth" that I talk about isn't necessarily that I can see, but they also exist in society, in street, in people's life. and I always try to capture this reality beyond my own values and viewpoint/perspective."













































사실 이 모든 사진의 기법은 사진학개론에서 이미 다 다뤘다.

모르는 기법은 없고 특별한 촬영 기법도 없고 대단한 모델도 없다.

신 노구치는 스트리트 포토그래퍼라 스스로 칭하는데 스트리트 포토그래프의 리얼리티를 그대로 담고 있지만 

실은 그 안에 독특한 일본 문화와 색감, 또 아빠만 찍을 수 있는 사진들로 인기 작가가 되었다.

그의 사진은 따라할 수 있는 사진처럼 보이는데 따라하기 힘든 그런 이상한 사진이다.


자, 그럼 우리 사진학개론 작가들의 사진을 보면 사실 신 노구치 못지 않은 작품들이 즐비하다.

다만 브랜드 작업과 꾸준한 콘셉트 작업에 게으른 것 뿐이지 않을까?



























한승완 님 스페셜










































































































































































































심태석 님 스페셜 







































































































































김현진 님 스페셜 사진 
















스토리 그래퍼 님 특집


























































































Maurice Jeong 스페셜






























김정후 님 스페셜 


















































댓글 1